그렇게 낚여서 배신감만 충만해온 저는 Vivo City라는 건물과 센토사 섬을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제 개인적으로 준비하는 공모전이 있는데 제가 하려는 주제와 가장 잘 맞는 건물이지 싶었습니다.
이곳은 대형 쇼핑몰인데 사람들이 정말 많습니다.
옥상에는 공원이 있어서 사람들이 쉬어갈 수 있는 장소도 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층에서 센토사로 가는 센토사 익스프레스를 기다렸습니다.
왕복 S$3이구요. 센토사 섬 내에서는 몇번이든 탈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도착을 했습니다. 모노레일 답게 역시 무인 자동화 시스템이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고 가다보니 싱가포르의 수출항으로서의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싱가포르 바다앞에는 정말 수출입을 하는 컨테이너 배들의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센토사섬의 입구입니다. 뒤로는 리조트가 지어질 공사현장이구요.
저곳에서 모노레일이 잠깐 멈춰서면서 그 과정에 대해 설명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로소 비치에 가보았습니다. 어린이들이 뛰어놀고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뭐...무슨 신혼여행 다녀오신 분들의 사진에서만 보던 그런 풍경이길래 한번 찍어봤습니다...

역시 남국의 풍경은 아름답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램을 타고 이동했습니다. 트램으로 이동하는것은 무료입니다. 실로소 비치 방면과 돌핀라군 방면 두 가지 종류의 트램이 센토사 익스프레스의 종점인 Beach Station에서 출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로소 비치 리조트 입니다. 가격은 뭐....저같은 학생이 엄두를 낼 수 있는 곳이 아니라...Pass...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맘에 들었던 곳입니다.
마치 M모 방송국 앞에 빨간 정육면체와 비슷한 느낌이 들어서 찍어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싱가폴에 오면 너도나도 해본다는 그 Ludge....
저는 못해봤습니다... 혼자서 즐기기엔 재미도 없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노레일을 타러 내려오는 길에 Images of Singapore이라는 박물관 앞에 놓여진 차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센토사 섬의 관광을 짧고 굵게(그날 비가 좀 와서....노래하는 뭐시기는 취소라고 하더군요.....=ㅂ=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클락키의 야경을 대신 담아보았습니다.
싱가폴 사랑 카페 회원님들은 16일에 저기에서 만나서 맛있게 드셨을거라 생각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변 강가에서 사람들이 배터리를 이용한 가벼운 비행체를 날리길래 한번 담아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싱가폴에서 두번째 밤이 지나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경로 : 숙소 -> 하버 프론트 역 -> 바탐(인도네시아) -> 하버 프론트 -> 센토사 섬 -> 클락키 -> 숙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