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9.02.08), 4년만에 한번 돌아오는 아침 컴퓨터를 켰는데 자주가는 동호회(?)에 이런 글이 실렸습니다.

http://clien.career.co.kr/zboard/view.php?id=free&page=2&sn1=&divpage=92&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488230


http://clien.career.co.kr/zboard/view.php?id=free&page=1&sn1=&divpage=92&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488260


비단 이게 과연 서울과 부산만을 논할 문제가 될까 싶었습니다.

서울에 산다고 다 무조건 양보하고, 부산에 산다고 다 무조건 양보하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표준일반화 오류의 법칙일 뿐이지요.

제 생각에는 일단 사람들의 인식부터 바뀌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알기로도 통상적으로 대한민국에서는 만12세까지의 어린이들을 사회적 약자로 구분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형법이 만 13세부터 적용하는지도 모르죠.

특히나 어린이들은 사고능력이 60세 이상 노인보다도 더 떨어지기 때문에 사회적으로 약자라고 볼 수 있습니다.

자리 양보.. 생각하면 그렇게 어려운 것도 아닙니다. 하지만 그 보다 더 심한 것은 사람들의 인식인것 같습니다. 사지 멀쩡한 커플이 자리 없다고 우대석에 앉아서 가고, 자기 앞에 백발이 하얗게 새신 노인분이 앞에 계셔도 본척, 만척 눈만 껌뻑이다 자는 척 하고...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인식을 바꿔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회적 약자에 대한 인식을 바꿔줄 제도나 어떤 무언가가 필요한데, 그 점을 대한민국은 망각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실례로 제가 다녀온 독일, 영국, 호주, 프랑스, 스위스에서는 어린아이든, 노인이든 그 사회가 인정하는 약자에게 자신의 자리를 배려하는 것은 늘상 볼 수 있는 일입니다.
사회적 약자의 기준의 근거를 두기란 사실상 굉장히 어려운 문제가 있습니다. 연령대 산정부터, 그 연령대가 어떠한 생각과 행동을 하기에 연령대로 지정하였는지 등등 여러 어려운 문제에 봉착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나라가 어떠한 방법을 제시해 주지 못하면 사회의 구성원 각자가 이러한 문제를 인식하고 그 문제점에 대한 해결 방안을 스스로가 모색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글 출처 : www.clien.net